상세 검색 펼치기/접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15
  • 스필버그1카메론
  • 조회 수 136

평론가들

걍 볼만하네 정도의 영화에도 무슨 역대급 영화 나온거마냥

항상 오버질 해대는거 잘 알고 있어서

보통은 호평 봐도 '걍 좀 볼만한 영화 한편 나온거겠지 뭐' 이러고 마는데

(호평 믿고 기대 잔뜩하고 가면 경험상 백퍼센트 실망함.

절대 내가 기대했던 레벨의 영화는 안 나오게 돼 있음..)

감독 전작이었던 위플래쉬는 호평일색인거 감안하고서도

굉장히 기대를 충족시켜줬던 드문 작품이었던지라

라라랜드 때는 기대를 잔뜩 하고 영화를 보게 됐었단 말임.

 

위플래쉬가 작은 스케일의 영화였다면

라라랜드는 위플래쉬로 인기 얻고 대규모 투자 받아서

감독이 자기 비장의 레퍼토리 갈아 만드는,

그야말로 제대로 각 잡고 만든 작품인데다가

평도 하나같이 오버들을 떨어대니..

 

뮤지컬 굉장히 좋아하는 입장에서 기대치가 하늘을 뚫고 올라가서

무슨 사운드오브뮤직 같은 영화사 역대급 대걸작이 탄생한 줄 알았음.

뮤지컬 작품으로 치면(영화 말고 공연)

레미제라블, 오페라의 유령 이런 4대뮤지컬급이나

노트르담드파리, 지킬앤하이드 이 정도 퀄리티 나올 줄 알았단 말임.

 

근데 막상 보니..

음악은 사운드오브뮤직은 커녕

겨울왕국보다도 못한 수준에

대부분의 이름난 뮤지컬들이 하나씩 가지고 있는

임팩트 쩌는 대표곡 한두개도 없고

(시티오브스타 같은건 그 정도급 아님)

노래들은 그냥 좋은 배경음악 정도로만 머물러 있을 뿐

스토리에서 그다지 인상적인 역할을 하지도 못하는게

비슷한 소재의 하이틴판 뮤지컬영화인

하이스쿨뮤지컬보다도 음악의 활용도가 떨어지고

그렇다보니 뮤지컬영화라기보다는

걍 우리나라 영화 '클래식'처럼

좋은 음악 좀 많이 넣은 평범한 멜로물일 뿐인데,

그러면서도 뮤지컬 장면 잔뜩 보여주느라 러닝타임 낭비가 많아서

뮤지컬영화 특유의 단점인 가볍고 얼렁뚱땅식 스토리전개는

또 그대로 가지고 있다보니

멜로물로서도 뮤지컬로서도 별로 인상적이지가 않음

고전뮤지컬들 느낌을 흉내내긴 했는데

원작들이 갖던 아우라가 없이 걍 흉내만 적당히 낸 느낌.

뭔가 압도적으로 인상적인 요소나 장면들이 한두개는 있어야 하는데

이 영화는 모든게 그냥 다 어중간함

 

사람들이 좋다고 난리치는 마지막 회상씬은

앞에서 이미 나왔던 곡들 거의 고대로 짜깁기해서 메들리로 들려주는데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장면임에도 음악적으로 별 임팩트가 없음

엔딩 방식은 예전에 봤던 대만 멜로물인

'그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랑 비슷한데

이런 진부한 플래시백이 뭐 그리 인상적이라는 건지도 모르겠고..

(음악+플래시백 파급효과는 시네마천국 같은게 넘사벽)

 

그럼에도 적당히 예쁜화면에 대중적인 멜로물 바탕에다

뮤지컬에 거부감 심한 사람도 큰 부담 없을 정도로 영화적인 느낌이 더 강하고

뮤지컬은 적당히 느낌만 낸 듯한 조미료 역할이다보니

현재에 와서는 작품의 수 자체가 절대적으로 적은 뮤지컬 장르에서

관객들을 많이 끌어모을 수 있는

꽤 히트칠 만한 뮤지컬영화이긴 하다는 생각은 들었음

 

SF물로 비유하자면 인터스텔라 같은 느낌.

인터스텔라도 기대이하의 작품이었지만

대규모 자본으로 각 잡고 만든 우주영화 자체가 거의 없다시피하고

우주영화 클리셰들 이것저것 때려박아

적당히 대중성을 잘 확보한 작품이다보니

이 장르에서 이 정도 영화면

히트치는 거 이해는 간다 이런 느낌이었는데

라라랜드도 비슷한 느낌의 영화였음.

 

어쨌든 기대했던만큼이 아니어서 그렇지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꽤 괜찮은 영환데

처음 봤을 때는 실망감이 너무 커서

영화 자체를 거의 제대로 즐기지 못한 것 같음

그래서 라라랜드 이후로

그 어떤 어마어마한 호평이 쏟아지더라도

절대 영화에 큰 기대를 걸지 않게 되었다

기대를 안 해야 오히려 더 재밌게 볼 수 있음

    댓글 15

    1등 영화관은나의집

    86a32db88bca9f1f6bfcb110794ca4b7.jpg

    나도 그거 극장에서 보다가 잤다ㅋㅋ

    일어나니까 끝나기 몇분 전이었음ㅜ

    2020.03.25. 16:13
    스필버그1카메론 작성자 → 영화관은나의집
    그래도 처음이랑 끝에는 봤네 ㅋㅋ
    그럼 중요한 부분은 다 본거
    2020.03.25. 16:29
    2등 ㅇㅇ [code :fcd1c4]

    데미언 셔젤 로맨스 존나못찍음 한곡갑새끼

    2020.03.25. 16:24

    삭제

    "ㅇㅇ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스필버그1카메론 작성자 → ㅇㅇ

    특히 후반부 전개 널뛰기하는거 볼 때마다 별로임
    갑자기 5년후 이러면서 헤어지고 지들끼리만 애절함

    2020.03.25. 16:36
    3등 Δ∪∩Ξ
    profile image
    나두 난리치는거에 비해선 그닥이었음.
    라라랜드 호평할때 꼭 나오는 말이 헐리웃 전성기 떠올리게한다 라고 하는데 나는 그런게 그닥 작품의 특색처럼 느껴지지는 않았음. 이미 유우명 레퍼런스 돌려쓰는건 진부한것도 있고 원문처럼 적당히 흉내 그 이상도 아닌것같음
    2020.03.25. 17:24
    ㅇㅇ [code :4a01f9]
    위플래쉬 >>> 퍼스트맨 >>>>>>>>>>>>>> 똥라랜드
    2020.03.25. 17:31

    삭제

    "ㅇㅇ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똑바로앉으렴
    profile image
    감독이 하드코어 재즈충이라 선곡 취향이 마이너한듯 (그나마나 대중성 신경써서 나온게 그거 아닐까)

    영화는 걍 쉘부르의 우산 + 파리의 미국인 짜집기
    2020.03.25. 17:46
    오두민
    후기에 태그 안넣고 어떻게 등록했어? 태그넣어야 등록되게했는데
    2020.03.25. 18:49
    스필버그1카메론 작성자 → 오두민
    난 등록한 적 없는데 등록돼 있어? 나도 어떻게 한지 몰라;
    2020.03.25. 19:26
    오두민 → 스필버그1카메론
    내가 수정했어
    모바일로 글쓴거야? PC로 쓴거야?
    2020.03.25. 20:42
    스필버그1카메론 작성자 → 오두민

    pc. 이거 이전 후기들도 태그 안 써도 잘 달아지던데

    2020.03.25. 22:53
    Biansk
    난 괜찮았는데 뭐...영화는 취향 타니까
    2020.03.26. 14:58
    랄프
    전 잼있게 봤지만 취존합니다
    2020.03.26. 21:31
    상세 검색 펼치기/접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별점
    공지 영화/드라마를 추천하는 게시판입니다. admin 19.05.05.18:57 4404
    1604 영화 백두산 (Ashfal, 2019) 노잼 14 imageupdated 토렌트 토렌트 20.03.25.22:54 76
    1603 영화 스포)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봤다 20 image 비밀번호 비밀번호 20.03.25.21:15 119
    1602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후기 9 imageupdated 도덕산 20.03.25.20:40 62
    영화 살면서 제일 크게 실망했던 영화가 라라랜드임 15 스필버그1카.. 20.03.25.16:09 136
    1600 드라마 넷플 엘리트들 시즌 1 후기 3 image 도덕산 20.03.25.10:59 68
    1599 영화 약스포) 스타워즈 에피소드 IX -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봄 21 image 94년생손승완 94년생손승완 20.03.25.09:25 110
    1598 영화 La La Land(2016) 보고 왔다 10 image 자연담은한끼 20.03.24.22:24 325
    1597 영화 사랑의 소용돌이 봤따 4 ㅇㅇ 20.03.24.21:20 40
    1596 영화 갈증 (2014) 봤다 14 image 영화관은나의.. 20.03.24.19:40 94
    1595 영화 울프콜 봤따아 1 ㅇㅇ 20.03.24.18:22 25
    1594 영화 트루먼쇼 (1998) 봤다 10 image 영화관은나의.. 20.03.24.16:49 67
    1593 영화 라떼는 마리야 '타인의 삶'정도는 봐야 선비소린 들었지 15 케로로중령 20.03.24.01:55 116
    1592 영화 [약스포?스포?] 더 수베니어( The souvenir, 2019) 짧은 후기 6 image Δ∪∩Ξ Δ∪∩Ξ 20.03.24.01:02 84
    1591 영화 스포) 엑시덴탈 러브 2015 보고 왔는데 8 image 비밀번호 비밀번호 20.03.23.22:31 61
    1590 영화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후기 20 image Bloomer Bloomer 20.03.23.21:55 145
    1589 영화 하늘을 나는 타이어 (2018) 봤다 3 image 영화관은나의.. 20.03.23.21:14 45
    1588 영화 테레즈 라캥 7 스필버그1카.. 20.03.23.20:52 58
    1587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16 스필버그1카.. 20.03.23.20:24 129
    1586 영화 히비키 (2018) 봤다 6 image 영화관은나의.. 20.03.23.17:07 71
    1585 영화 [오션스트웰브]를 보았다 9 imageupdated IBM5100 IBM5100 20.03.23.02:01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