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드라마 후기

띵념글 쓰기
상세 검색 펼치기/접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6
  • ㅇㅇ
  • 2019.08.11. 01:23
  • 조회 수 99
  • [code :b6f37f]
장르 다큐멘터리,미스터리
별점

Image result for shirkers

 

http://www.ddingjag.com/recommend/188921

 

모 유동이 맨날 셔커스 여기저기 추천하고 다니는데 아마 저 후기를 쓴 유동인것같다

 

존나 열심히 홍보하는데 아무도 안봐주는것같아서 불쌍해서 봤다

 

별기대안하고 봤는데 존나 재밌더라

 

장르는 다큐긴한데 지루한 드르렁 다큐가 아님

 

미스테리를 파헤치는 내용이라 몰입감 ㅆㅅㅌㅊ

 

그뭐냐 그 MBC에 선동날조 전문프로그램 그것이알고싶다인가 그거랑 느낌 비슷함

 

 

 

샌디탠이 싱가포르여자인데 급식때부터 영화광이었음

 

어느정도냐면 80년대 급식때 데이비드린치의 블루벨벳(1986)을 보고싶은데 싱가포르에 수입이 안돼서

 

미국에 있는 친척이랑 연락해서 직접 회사차려서 수입할 정도임(우리는 지금시대 토렌트 있어서 다행이다)

 

학식충되자마자 자기랑 뜻이 맞는 친구들이랑 영화를 만들기로함 그 영화가 셔커스(Shirkers)임

 

급식때부터 몇년동안 영화와 관련해서 멘토가 돼주던 조지카르도나라는 남자가 있었는데 그사람이 감독하기로함

 

그래서 친구들이랑 몇달동안 개고생해가면서 있는돈없는돈 다털어가면서 촬영 마치고

 

감독한테 촬영 필름 70통 맡겨놨더니 감독이 뜬금포로 잠적함

 

이게 영화의 초반 30~40분임

 

 

남은 내용은 그래서 그뒤로 뭐가 어떻게 된건지 파헤치는 내용임

 

조지카르도나라는 새끼는 뭐하는새끼인지 셔커스 촬영 필름은 어떻게됐는지

 

셔커스 제작에 참여했던 사람들의 인생은 잠적 후 어떻게 영향을 받았는지 등등이 나옴

 

 

재밌었던 가장 큰 이유는

 

영화에 대해 엄청난 열정과 사랑을 가지고 있는 감독의 심정에 공감이 됐기 때문인것같다

 

물론 나는 방구석에서 열심히 보기만 하는 좆밥이고

 

직접 수입을 한다거나 직접 영화를 만드는 정도는 아니기 때문에 수준 차이는 있지만...

 

인생이 영화 그자체인 우리 띵붕이라면 무슨 말인지 알거라 생각한다

 

그렇게 모든걸 바쳐서 촬영끝냈는데 멘토라는새끼가 결과물 들고튀면 개빡치겠지?

 

나도 존나 같이 분노하면서 봤다 ㅋㅋㅋ

 

 

 

아 근데 재밌게 봤는데 레터박스 베스트 리뷰가 개씹꼴페미년이네

 

남자(조지카르도나)가 유능한 여성(샌디탠)의 창작물을 훔쳐 미래를 망친 영화라고 해놨네 씨발

 

이건 남자/여자가 문제가 아니라 그냥 우연히 피해자가 여자고 가해자가 남자였던것 뿐인데

 

굳이 따지자면 스승이 스승의 권력을 이용해서 제자의 참작물을 훔친거지

 

남자가 소위 말하는 젠더권력을 이용해서 여자의 창작물을 훔친게 전혀 아닌데

 

저따위로 해석한게 베스트리뷰 에휴 ㅅㅂ

 

심지어 다큐내용중에 조지카르도나는 이런거 상습범이고 다른 피해자중에 남자도 있다는 얘기도 나오는데...

 

영화 재밌게 봤는데 리뷰보고나니까 화딱지난다 ㅋㅋㅋ

    삭제

    "셔커스(Shirkers, 2018) 봤다 스포"

    이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1등 ㅇㅇ [code :963c3c]
    아 ㅅㅂ 다들 호평하니깐 나도 보고싶다
    2019.08.11. 01:25

    삭제

    "ㅇㅇ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2등 ㅇㅇ [code :fcd1c4]
    카메라를 멈추지마 생각나네 영화제작 하니까

    시발 레박도 비주류 힙스터 피씨충들 천국이여
    걔네가 주류임 시발ㅋㅋ

    하긴 인싸들은 여자랑 떡치기전 주말코스가 영화지
    누가 다보고나서 리뷰 별점같은거 남기겠노 씨파
    2019.08.11. 01:26

    삭제

    "ㅇㅇ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3등 ㅇㅇ [code :3ce133]
    애미뒤진 통베부심 처부리는 영알못 새끼들 말 존내 안들어요 ㅋㅋ 보라하면 볼것이지
    2019.08.11. 01:49

    삭제

    "ㅇㅇ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ㅇㅇ [code :fcd1c4]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노 음..
    2019.08.11. 01:51

    삭제

    "ㅇㅇ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ㅇㅇ → ㅇㅇ [code :3ce133]
    토렌트로 불다도 가능
    2019.08.11. 01:52

    삭제

    "ㅇㅇ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상세 검색 펼치기/접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별점
    공지 영화/드라마를 추천하는 게시판입니다. admin 19.05.05.18:57 118
    682 영화 악인전 후기 9 image 알리타 알리타 19.08.11.16:07 79
    681 드라마 살색의 감독 무라니시 봐따 6 image 후쿠야마마사하루 후쿠야마마사.. 19.08.11.11:21 513
    680 드라마 무라니시 살색의 감독 후기 1 ㅇㅇ 19.08.11.05:40 110
    679 영화 에디머피 약맞은것처럼 3 image 음악게시판운영자 음악게시판운.. 19.08.11.03:05 51
    영화 셔커스(Shirkers, 2018) 봤다 스포 6 image ㅇㅇ 19.08.11.01:23 99
    677 영화 스포) 백엔의 사랑 2014 후기 5 image 여자친구 여자친구 19.08.11.00:48 42
    676 영화 라간(Lagaan) 후기 남긴다 8 image 애널써커 애널써커 19.08.11.00:27 91
    675 드라마 유포리아 간단후기 스포x 4 image 엄복동 19.08.10.08:37 78
    674 드라마 살색의 감독 무라니시 간단후기 스포x 5 image 엄복동 19.08.10.08:36 388
    673 영화 [노스포] 흡혈식물 대소동, 1986 짧은 후기 12 image 솔의눈 솔의눈 19.08.09.22:16 114
    672 영화 봉오동 전투 후기 8 ㅇㅇ 19.08.09.11:43 125
    671 영화 스포) 스타 이즈 본 후기 12 image 여자친구 여자친구 19.08.08.20:53 111
    670 영화 미루고 미룬 밀양봤다 6 Notorious레오 Notorious레오 19.08.08.18:19 70
    669 영화 엑시트 봤다 3 image 잡식동물 19.08.08.17:05 63
    668 영화 봉오동 전투 봤다 3 image 잡식동물 19.08.08.14:40 65
    667 영화 (노스포) 레드슈즈 후기 9 스필버그1카.. 19.08.07.22:20 123
    666 영화 스포) 기생충 막 보고 나왔다 7 image 여자친구 여자친구 19.08.07.15:54 114
    665 영화 스포) 도쿄 오아시스 보고왔다... 5 image 여자친구 여자친구 19.08.06.23:53 70
    664 영화 싱글라이더 후기(노스포) 8 윤애비 19.08.06.23:44 72
    663 영화 누구나 아는 비밀 후기 7 image 알리타 알리타 19.08.06.19:36 70